facebook youtube
'살림남2' 이다은, 발달 느린 딸 고민에 "중요한 시기 이혼해서" 자책…윤남기 "여보 탓 아냐" (MD리뷰)
23-04-01 23: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윤남기, 이다은 부부가 말이 느린 딸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눴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윤남기가 아내에게 자유시간을 주기 위해 리은이를 데리고 외출에 나서 육아 동지인 싱글대디 지인을 만났다.


집에 돌아온 윤남기는 지인의 아들이 말수가 부쩍 많아졌다고 아내에게 전했는데, 이 말이 이다은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다섯 살인 리은이가 문장 대신 단어로만 말하는 것이 걱정을 안긴 것이다.

이다은은 "아이가 돌이 될 때쯤 이혼을 했는데 그때가 아이 (언어) 발달에 중요한 시기"라며 "리은이가 말이 느린 게 내 탓 같다"고 자책했다.

"심적으로 힘든 와중에 돈은 벌어야 하고, 일을 하고 돌아오면 아이는 자고 있고, 주말에 같이 놀러나가지만 진이 빠져서 재잘거리고 그러질 못했다. 리은이의 언어 발달이 느린 게 그런 영향이 있지 않을까. 최선을 다하지 못한 것 같다"며 후회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수다쟁이라 힘들다고 말하는 엄마들이 부럽다"며 눈물을 쏟았고, 윤남기는 "잘 하고 있으니 자책하지 마라. 여보 탓이 아니다"며 아내를 토닥였다.

이다은은 "네 탓이 아니라고 말해주는 사람이 오빠밖에 없다"며 고마워했고, 그 와중에 윤남기는 "나밖에 없어야지"라며 달달함을 과시했다.


리은이가 언어 치료 센터에 다니는 근황도 공개됐는데, 윤남기, 이다은 부부는 제작진과 각각 진행한 인터뷰에서 '리은이가 말이 트이면 가장 먼저 듣고 싶은 말'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는 같은 답변을 내놓으며 또 한 번 마음이 통한 모습이었다.

[윤남기·이다은 부부.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체 복무' 송민호, 훈련소 안갔다…YG "기초군사교육
그룹 위너 송민호(30)가 대체복무 중인 가운데 훈련소에 입소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송민호가 병무청 심사를 받아 기초군사교육 제외 대상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다만 그 이유에...
해외이슈
“썩은 이빨 조롱” 조니 뎁, 발목 부상으로 심각한 고통 “할리우드 뱀파이어스 투어 연기”[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