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황희찬 '부상투혼'빛났다→42분 활약, 선제골 유도→리버풀 3-0 격파[MD 스코어]
23-02-05 09: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울버햄튼 황희찬이 42분만 출장했지만 팀의 선제골을 이끌어냈다. 팀은 리버풀을 3-0으로 격파했다.

울버햄튼은 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선발 출장한 황희찬은 팀의 선제골인 자책골을 이끌어냈다. 전반 5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파고든 황희찬이 오른발로 강하게 패스한 공은 리버풀의 수비수 다리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리버풀 마팁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7분후 울버햄튼 도슨은 추가골을 터뜨렸다. 전반 12분 도슨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오른발 강 슛으로 리버풀 골문을 흔들었다. 완벽한 골이었다.

부상으로 인해 황희찬은 전반 42분 교체됐다. 황희찬은 스스로 교체를 요청한 후 경기장을 떠났다. 황희찬은 허벅지 뒤쪽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장을 걸어 나갔다.

울버햄튼은 후반 26분 네베스의 3번째 골로 승부를 완전히 결정했다.

네베스는 속공 상황에서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트라오레가 페널티지역 한복판으로 연결한 볼을 이어받았다. 오른발 슈팅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3-0으로 완승한 울버햄튼은 리버풀전 승리와 함께 5승5무11패, 승점 20점을 기록하면서 15위로 올라섰다.

한편 조기교체된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후 울버햄튼 로페데기 감독은 “황희찬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당분간 출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로페데기 감독은 경기 후 영국의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황희찬을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하게 돼 안타깝다. 몇 주 동안 뛰지 뛰지 못할 것이다”며 “그렇기 때문에 팀을 강조하고 있다”며 황희찬의 부상에 대해서 설명했다.

[황희찬이 리버풀전에서 전반 5분 페널티에어리어에서 강하게 패스하고 있다. 이 공은 리버풀 수비수 마팁의 발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인해 교체됐고 앞으로 약 한달간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해외이슈
‘이혼’ 리즈 위더스푼, 지젤 번천 전남편 톰 브래디와 열애설?[해외이슈]
기네스 팰트로 37살 변호사 잘생긴 외모, “슈퍼맨 닮았다” 미국서 인기폭발[해외이슈]
“옛날 얼굴이 그리워?”, 코성형 클로에 카다시안 “아니”[해외이슈]
디카프리오, 지젤 번천→카밀라 모로네까지 ‘25살 이하 여성’과 열애 타임라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