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시작은 고무 밴드로 티격태격'…손가락 찌르기, 주먹 펀치로 마무리 '그래도 화기애애' [곽경훈의 현장]
23-01-29 06: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화성 곽경훈 기자] '아프다! 그만 해라'





IBK기업은행 육서영과 최정민이 26일 오후 경기도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2-2023 V-리그' 페퍼저축은행의 경기에 앞서 워밍업을 위해 코트에 들어섰다.

육서영(2001년)과 최정민(2002년)은 1살 차이다. 워밍업을 위해 두 사람은 고무 밴드를 가지고 등장했다. 먼저 1살 언니인 육서영이 최정민을 향해 고무밴드를 잡아 당기며 고무줄 총처럼 장난을 쳤다.

잠시 후 최정민도 강도를 높여서 고무밴드를 잡아 당기며 육서영의 팔을 겨냥했다. 육서영은 다시 한번 공격을 했다.

최정민은 육서영의 콧구멍을 향해 손가락을 넣는 시늉을 하자 육서영은 깜짝 놀랐다. 육서영은 최정민을 향해 무섭게 째려본 뒤 회심의 주먹을 날리며 두 사람의 장난을 마무리 되었다.

1살 차이 언니와 동생이지만 친구같이 장난을 주고 받으며 긴장을 푸는 모습이었다. 두 사람은 동료들과 함께 화이팅을 외치며 본격적인 웜업에 들어가며 경기를 준비했다.


▲최정민의 손가락 찌르기에 육서영이 당황하고 있다.


▲육서영이 애교 주먹으로 최정민에 반격을 하고 있다.


▲활짝 웃으며 화이팅을 외치는 육서영과 최정민.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25-16 25-19 25-17)으로 승리했다. IBK기업은행은 올 시즌 4차례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9승 15패 (승점 28)을 기록. 중위권 도약에 발판을 마련했다.

IBK기업은행은 산타나가 17점, 김수지가 블로킹 6개를 포함한 16점, 최정민 6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시작 전 고무밴드로 장난을 치는 IBK기업은행 육서영과 최민정.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진우 "강남 8학군 출신, 학원비가 제일 아깝다"…왜?
MBC ‘물 건너온 아빠들’ 27회에서는 킹스칼리지 런던 출신 영국 아빠 피터네 가족이 명문대 투어에 이어 런던 투어 2탄을 선보인다. 이날 육아 반상회에 함께한 송진우는 ‘명문대 투어’에 관심이 있느냐는 질문에 “보시면 아시겠지만 제가...
해외이슈
‘이혼’ 리즈 위더스푼, 지젤 번천 전남편 톰 브래디와 열애설?[해외이슈]
기네스 팰트로 37살 변호사 잘생긴 외모, “슈퍼맨 닮았다” 미국서 인기폭발[해외이슈]
“옛날 얼굴이 그리워?”, 코성형 클로에 카다시안 “아니”[해외이슈]
디카프리오, 지젤 번천→카밀라 모로네까지 ‘25살 이하 여성’과 열애 타임라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