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정직한 후보2' 라미란 "윤두준 '악역', 걱정 NO…충분히 '영 앤 리치'" [MD인터뷰]
22-09-23 12: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라미란이 '정직한 후보2'에서 그룹 하이라이트 리더 겸 연기자 윤두준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라미란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8일 영화 '정직한 후보2'로 관객들을 찾아가며 이와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정직한 후보2'는 지난 2020년 개봉해 손익분기점인 150만 명을 돌파한 '정직한 후보'의 속편이다. 특히 주상숙 역의 라미란은 1편으로 코미디 장르물 최초로 청룡영화상(2021)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2편은 주상숙이 정계 복귀를 꿈꾸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를 그린다.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든다.

이날 라미란은 새롭게 합류한 윤두준과의 연기 소회를 전했다. 윤두준은 극 중 젊고, 잘생기고, 능력 있는 말 그대로 '영 앤 리치' 건설사 CEO 강연준 캐릭터로 특별출연, 악역으로 활약했다.

영화 출연 경험이 적은 연기돌과의 작업에 우려는 없었을까. 라미란은 "전혀 걱정이 안 됐다. 윤두준이 강연준을 한다고 했을 때, 의외로 잘 어울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연기를 해온 친구라서 걱정은 안 했다"라고 깊은 신뢰감을 나타냈다.

이어 그는 "오히려 윤두준의 분량을 좀 더 늘려줘야 하는 거 아닌가 싶었다. 특별출연이라 아쉬웠다. 좀 더 찍은 장면이 있긴 한데 전체적으로 편집이 되면서 줄어들었다. 그런데도 윤두준이 자기의 몫을 충분히 해내더라. 충분히 영 앤 리치의 모습을 보여준 거 같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라미란은 "윤두준과 같이 많이 못 찍어서 아쉬웠다. 이제 김무열은 갔다. 젊은 피가 와줘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안겼다.

[사진 = NEW]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현희가 홍현희를 낳았네…제이쓴X똥별이 셀카에 '흐뭇'
코미디언 홍현희(40)가 남편 제이쓴(본명 연제승·36)과 아들의 셀피를 공개했다. 7일 홍현희는 "아침에 이쓰니랑 셀카찍음"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바닥에 엎드려 함께 사진 찍는 제이쓴과 아들 준범 군의 모습이 담겼다. ...
해외이슈
“곧 넷째딸 출산, 아내에게 감사” 수상소감…46살 라이언 레이놀즈 달콤한 로맨티스트[해외이슈]
‘아바타2’ 외신 첫반응 “경이롭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혹적” 최고영화 탄생[해외이슈]
임신 ‘놉’ 29살 여배우, “나보고 못생겼다고 말하는 것은 미친 짓이야” 분노[해외이슈]
박찬욱 ‘헤어질 결심’, 뉴욕타임스 10대 영화 선정 “아카데미 청신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