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NC·두산 봐주기 비판 불가피…'중단' KBO리그, 완주가 걱정된다[김진성의 야농벗기기]
21-07-13 05: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이젠 페넌트레이스 완주가 걱정된다.

KBO가 12일 이사회를 통해 13일부터 18일까지 예정된 KBO리그 페넌트레이스 30경기를 추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예정보다 1주일 빨리 시즌을 중단하고 올림픽 휴식기에 들어갔다. 이사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NC와 두산의 확진자 발생 및 자가격리 인원 대거 발생이라는 이유로 리그를 중단했지만 뒷맛은 개운하지 않다.

KBO가 올해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팀은 특별엔트리를 활용, 2군 구성원들을 1군에 올려 경기를 진행하기로 했다. 즉,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NC와 두산도 2군에서 구성원들을 불러 시즌 일정을 진행하면 될 일이었다.

그러나 NC와 두산을 중심으로 몇몇 구단이 리그 중단을 강하게 원했다. 실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는 시즌 운영이 불가능하거나 리그 정상진행에 중대한 영향이 있을 경우 실행위원회 및 이사회를 통해 리그 중단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고 돼 있다.

그런데 KIA의 경우 11일 광주 KT전을 앞두고 선수 한 명이 두산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 경기서 빠졌다. 경기 후에도 한 명이 빠졌다. 결과를 떠나 번거로움을 감수했다. 지난해 잔류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한화도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몇몇 2군 선수 때문에 한동안 1군 엔트리 조정이 쉽지 않았다.



KBO는 결국 리그를 중단하면서 코로나19 관련 매뉴얼까지 정비했다. '향후 구단 당 1군 엔트리 기준 선수(코칭스태프 제외) 50% 이상 확진 및 자가격리 대상자가 될 경우 2주간 해당 경기를 순연하기로 했다'는 내용이다.

두산 1군 구성원의 68%, NC 1군 구성원의 64%가 확진자 혹은 밀접접촉자로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결국 KBO 이사회는 이 상황을 리그 정상진행에 중대한 영향이 있다고 해석한 것이다. 두산과 NC가 2군 전력을 대거 1군에 올려 경기를 진행할 수도 있는데 리그 정상진행에 중대한 영향이 있다고 봐야 하는 것일까. 두산과 NC의 전력이 약해지는 건 두산과 NC의 사정일 뿐 다른 팀들이 고려할 부분은 아니다. 의도야 어찌됐든 KBO 이사회가 나머지 8개 구단과 야구 팬들에게 민폐를 끼친 두산과 NC의 편의를 봐준 모양새다.

코로나19는 하루아침에 사라질 바이러스가 아니다. 'with 코로나'라는 말이 괜히 생긴 게 아니다. 도쿄올림픽이 끝나고 리그를 재개한 뒤에도 언제든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 그라운드에서 마스크를 벗고 활동하는 10개 구단 선수 중에서 1~2명의 확진자만 나와도 이번 두산, NC 사례처럼 1군 전체 구성원의 50%가 넘는 인원이 밀접접촉자로 지정, 자가격리를 해야 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KBO는 도쿄올림픽 이후 선수 확진자가 1~2명이라도 나올 때마다 해당 팀의 시즌 중단, 나아가 리그중단 카드를 꺼내 들어야 할 수도 있다. 이는 곧 KBO와 10개 구단 수뇌부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144경기 완주 실패'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의미다. 이미 코로나19 이슈 및 우천취소로 적지 않은 경기가 추후로 밀린 상태다. KBO는 당연히 리그 완주를 꿈꾸지만 리그 중단 혹은 경기순연이 반복될 경우 리그 축소를 고려해야 하는 건 당연하다.

올 시즌 KBO리그 페넌트레이스는 이사회의 이번 결정으로 완주를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스폰서나 중계권료 등 복잡한 금전 이슈에 얽히는 걸 극도로 경계하는 구단 이사들이 눈 앞의 급한 불만 끈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리그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24일 올스타전은 강행하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

왜 두산과 NC의 잘못 때문에 나머지 8개 구단의 손발이 동시에 묶여야 할까. 강제로 1주일간 더 KBO리그를 소비하지 못하는 팬들은 무슨 죄일까. KBO는 이사회서 갑자기 관련 규정을 손질하면서까지 두산과 NC의 편의를 봐줬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두산과 NC의 입장에 찬성한 구단들도 전력 정비 등 구단 이기주의가 깔려있다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잠실구장.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체 복무' 송민호, 훈련소 안갔다…YG "기초군사교육
그룹 위너 송민호(30)가 대체복무 중인 가운데 훈련소에 입소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송민호가 병무청 심사를 받아 기초군사교육 제외 대상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다만 그 이유에...
해외이슈
“썩은 이빨 조롱” 조니 뎁, 발목 부상으로 심각한 고통 “할리우드 뱀파이어스 투어 연기”[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